블로그를 그만 두고 난 그 이후블로그를 그만 두고 난 그 이후

Posted at 2015.08.23 23:33 | Posted in 코비의 연애칼럼/연애 자기계발 칼럼

 

 

 

블로그를 시작한지 어연 3년,

 

1년 차 까지는 열심히 활동하려고 했다.

운에 좋게도, 방송국에서 다큐를 찍자고도 했고, 온라인 서적 발매 제의도 들어왔다.

 

그 이후 2년이 지난 지금.

난 이 블로그를 보면서 상당한 죄책감이 든다.

 

'작가'가 되겠다는 꿈 하나 들고 무작정 달려 들었던 이 블로그.

결국 서적 하나를 출판해냈다.

하지만 부끄럽다.

 

나이가 먹어가고 경험이 쌓일 수록 이전의 사고들이 점차 발전과 수정의 절차를 거친다.

지금의 회의도 이 과정에 해당할 수 있다.

 

이전에 썼던 글들을 다 지우고 싶은 충동이 일어날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어쩜 저런 글을 썼지 하며 이불에 하이킥 하고 싶다.

그때와 지금의 가치관의 차이는 하늘과 땅차이처럼 너무나 변했다.

 

사랑을 하면 할수록, 새로운 텍스트를 접하면 접할 수록, 새로운 경험들을 채워 넣을수록,

부끄럽다.

 

그럴수록 올바른 사고와 가치관을 가지고 야바위 짓을 그만둬야겠다는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

 

당분간 글은 올리지 않을 것이다.

 

급한 상담이 필요하다면 메일을 남겨주시라.

 

kobeeee@nate.com

 

감사합니다.

 

 

 

 

 

  1. 하루에도 몇 번씩 상담을 메일로 해주고 있네요.
    근데 가끔씩 제가 답변을 드렸을 때, 바로 잠수를 타시는 분들이 간혹 계셔서 그럴 때마다 내가 왜 이짓을 하고 있지 생각하게 되요.
    고맙다는 말 한마디가 많은 힘이 되요.
    물론 이렇게 생색낼만큼 정성스럽게 답변해주지도 않지만,
    저의 동기 부여를 위해 커피 한잔이라도 주신다면 힘내서 까페에서 열심히 여러분의 상담을 제 힘 닿는데까지 해보겠습니다.
  2. 레몬광장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것 같이 보이는데요.
    굉장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연애 컨설턴트 ‘코비’가 누군지 궁금해?연애 컨설턴트 ‘코비’가 누군지 궁금해?

Posted at 2012.07.04 17:43 | Posted in 코비의 연애칼럼/연애 자기계발 칼럼

 

 

1. 자기소개의 이유

 

 

대한민국 연애 컨설턴트 '코비'이다.

 

 

아무쪼록 나에게 관심을 주시는 분들, 내가 누군지 궁금하다고 한다.

 

 

궁금하면 궁금증을 풀어줘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2. 코비의 약력

 

  • 코비의 여러가지 문제 연구소 소장
  • 코비의 연애 연구소 총 관리자(여러가지 문제 연구소 산하기관)
  • 연애 칼럼 리스트 (대학, 중고생, 러브 매칭 사이트 다수 기고중)
  • 연애 연구소 공식 컨설턴트로 활동 중
  • 자기계발, 인문학 작가
  • 1년 평균 3000여건의 상담 (비공식까지 합치면 5000건 정도)

 

 

 

3. 코비의 마인드

 

연애? 솔직히 어렵다. 연애를 하면 할수록, 상담을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것이 연애다.

 

 

나도 연애 상담을 할 때마다 100% 이 사람에 대해서 완벽한 조언을 해줄 순 없다. 완벽하다면 내가 신이겠지.

 

 

지금까지 그렇게나 미친듯 상담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에게 "연애란 무엇입니까?" 라고 물어본다면?

 

 

난 연애는 OO입니다. 라고 딱 잘라서 이야기 못하겠다. 그만큼 연애는 평생을 두고 정복하려고 해도 정복할 수 없는 거대한 산인거다.

 

 

그게 바로 인간이다. 우주보다도 넓다는 인간의 심리를 파악하는 것 그렇게 어려운 거다.

 

 

하지만 어려워도 어떡하겠나? 우선 앞에 닥친 문제들은 해결해야지 안그래?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연애에 대한 '꾼'들이 너무 많다. 그 꾼들이 연애에 대해 문맹인 사람들을 현혹하기 시작한다.

 

 

"남자들은 미소를 짓고 다니고, 여자에게 매너를 보여 주시고… 여자들은 남자의 말에 공감하고 웃어주면 된다…."

 

 

라는 식의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하고 다닌다.

 

 

일반론적인 이야기만 하더라는 것이다. 물론 인간인 이상 보편적으로 겪는 '연애의 과정'은 있다 치더라도,

 

 

개별적인 연애 이야기는 사람마다, 커플마다 하늘과 땅 차이인데 그 개별적인 사례들을 최대한 많이 나열하는 것이 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까?

 

 

나는 그런 마인드로 여러분에게 실질적으로 다가가는 방법을 쓰려고 노력한다. 현실에 맞춰서 말이다.

 

 

최대한 많은 상담사례들을 보여주면서, 커플마다 천차 만별인 연애에 대해서 더 심도 있게 이해하시라고 나의 상담 일부를 열어주고 있다.

 

 

혹여나 그런 상황들에 해당이 되지 않는 독자라고 할지라도, 미리 그 상황에 대한 시뮬레이션도 그려보고, 훗날 연애를 하면서 이런 일이 일어날 때 난 어떤식으로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Plan들을 미리 세워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난 철저한 현실주의자다. 일반론에 입각해서 이론만 따발따발 하는 것 무지 싫어한다. 그런 일반론들은 연애 초보들도 다 알고 있다.

연애 관련 서적 1,2권만 보면 다 해결되는 것 아닌가?

 

 

독자들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실제' 이다.

나는 실제만을 다루려고 한다. 그리고 그 문제에 대한 해결책도 치열하게 현실적으로 쓰려고 한다.

 

 

나에게 사탕발림 식의 상담 기대하지 말라. 난 독설가다. 여러분에게 정신차리고, 연애를 더 잘하고, 지금보다 더 나은, 행복한 커플상의 방향을 제시하고 싶은 마음에서 그런거다.

그러니 양해해 주시고!

 

 

이제부터는 내 블로그에 오는 사람 모두와 소통하고 싶다.

글을 봤으면 댓글 하나씩 남겨주면 나랑 소통하고 싶다라는 의사로 알겠다.

방명록에 글을 달아주는 것도 좋다. 고민상담도 좋다.

 

 

난 실제적으로 잘난 것 하나 없는 쥐뿔도 없는 인간이다.

 

 

허나 연애에서 만큼은 그 누구보다 치열하게 고민하려고 노력했다.

그 결과물들을 여러분에게 나누어 주고 싶다.

 

 

내가 했던 시행착오들을 여러분은 하지 말았으면 해서 말이다.

단순히 지식나눔의 개념으로 이 블로그를 개설했으니 너무 부담가지지 말고 친해지자.

 

 

앞으로 연애 칼럼을 시리즈로 올리겠다.

 

 

자세한 기획안이 나오면 공지 띄우겠다.

 

 

 

그럼 이만

 

 

 

  1. nightmare
    지나가는 페이스북 친구 중 한명입니다.
    연애를 하고 싶지만 제 사정상 여러 이유 때문에 연애가 쉽지만은 않은 사람입니다.
    여러 상담 케이스를 보면서 이럴 때도 있구나 혹은 나는 어떻게 이야기했을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소통하고 싶다는 의지로 댓글 내지는 흔적 남기고 이만 총총...
    언젠간 저도 연애상담을 의뢰드릴 날이 오겠죠? 몇년후가 될지 10년 이상이 걸릴진 몰라도^^
  2. 복돌이
    기대하겠습니다^^
  3. ㅎᆞㅎ
    칼럼 기대하겠습니다!^^
  4. BB
    미리 받을 도움에 대해 감사~^^
  5. 연애 상담의뢰 어디다가 하면 되나요?? ㅜㅜ잘다룰줄을 몰라서
  6. 비밀댓글입니다
  7. 대학로KFC
    정말 코비님 가뭄의 단비같은 존재이십니다~
    여태껏 상담해주신 글들 싹 다 봤습니다...

    너무너무 가슴에 와닿고 그동안 연애를 또 여자에게 다가가는 것을 너무 잘못했구나 하는 생각도 들구요

    지금이라도 알게되어서 영광입니다~
  8. 내맘모르지
    1:1상담 해주실수있을까요...?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
  11. 비밀댓글입니다
  12. 코비님 글을보면 정말 명확한 답변들이 많네요. 이별 후 힘이들어 인터넷을 방황하던중 상담글 많이보고 갑니다
  13.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